default_setNet1_2

외교부·재외동포재단, 14개국 해외 한인 입양인들에게 마스크 37만장 지원

기사승인 2020.05.25  

공유
default_news_ad1

- 60% 이상인 21만장이 최대 지역인 미국에 전달

   
▲ 미국으로 지원되는 한국산 마스크가 비행기에 적재되고 있다.

외교부는 24일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심각한 미국, 프랑스 등 14개 국가에 거주하고 있는 해외 한인입양인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외의 한인입양인은 총 16만7000여명으로, 약 11만여명이 미국각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그 밖에 프랑스, 덴마크, 스웨덴 등 유럽지역과 호주 등에 거주하고 있다.

현재 해외로의 마스크 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있다. 다만 국내에 가족이 있는 경우 예외적으로 일정 수량의 마스크를 해외로 배송받을 수 있다. 그렇지만 해외 입양인은 이러한 방법으로 마스크를 받기 어려웠다.

외교부는 지난 4월 말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 입양인단체를 대상 마스크 수요조사를 실시했고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마스크 지원 규모를 결정하게 됐다.

정부는 당초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하여 약 10만장 분량의 마스크 지원을 계획했으나, 수요조사 기간 종료 후에도 입양인들의 마스크 신청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등 추가 수요가 다수 접수되는 상황을 감안, 지원 규모를 37만장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한인입양인 중 약 70%가 1970~80년대에 입양돼 대체로 자녀가 있는 30~40대 연령층인 점을 감안해 입양인 자녀용 물량을 포함하여 지원했다.

정부는 국내 마스크 수급 여건상 수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이와 같은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달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총 14개국 26개 공관으로 마스크 배송이 시작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각국 항공기 운영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마스크가 한인입양인들에게 가능한 조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마스크 37만장 중 60% 이상인 약 21만장은 그 수가 가장 많은 미국 지역 입양인들에게 지원되며, 약 16만장은 그 외 13개국에 입양인 수 등을 고려하여 배분될 예정이다.

공관으로 도착한 마스크는 각 공관 관할 지역의 40여개 입양인단체로 전달되며 입양인단체가 소속 입양인들에게 개별적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다.

최유정 기자

<저작권자 © 세계한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