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뉴저지주에 첫 한인 경찰 캡틴 탄생

기사승인 2019.05.20  

공유
default_news_ad1
   
 

뉴저지주에 한인 경찰 캡틴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한인 밀집지인 포트리 경찰국 소속 스티브 노(42·사진) 루테넌트로, 그는 내달 13일 진급식을 갖고 캡틴으로 진급한다.

뉴저지주에서 한인이 경찰 캡틴에 임명되는 것은 처음으로 뉴저지주내 한인 경찰 가운데 최고위직이다. 캡틴은 경찰국장 바로 아래 서열로 경관 100여 명으로 구성된 포트리 경찰서를 이끄는 최고위급 간부다.

포트리 고교와 존제이 칼리지를 졸업한 노 캡틴 진급자는 지난 1999년 포트리 경찰국에 들어왔으며 뉴욕·뉴저지 한인 경찰들의 모임인 ‘미주한인경찰협회’(KABLE) 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리더십도 인정받고 있다.

노 캡틴 진급자는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는 경찰 일에 자부심을 느낀다. 앞으로도 한인 등 지역 주민을 돕고, 후배 경찰을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한인 주민의 다양한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노력하는 간부급 한인 경찰이 더 많이 배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편집부 ok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세계한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