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반도 통일은 자주적 민족 사명”… 6.15 공동선언 19주년 기념식 및 강연회

기사승인 2019.06.1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흥노 6.15 워싱턴위원회 공동위원장이 6.15 선언 제19주년 워싱턴 기념식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남북화해의 길을 연 역사적인 6.15선언 발표 19주년을 맞아 지역 한인들이 평화와 번영, 통일의 전성기를 열어나갈 것을 다짐했다.

6.15 공동선언실천 워싱턴위원회(대표위원장 양현승)는 15일 낮 엘리콧시티에서 6.15 선언 제19주년 워싱턴 기념식 및 강연회를 가졌다. 강연회에는 이흥노 6.15 워싱턴위원회 공동위원장이 연사로 나서 ‘한반도 비핵화 담판을 짚어본다’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흥노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70%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남북간 합의로만 되는 것이 아니고 미국의 대북 정책도 중요한 만큼, 미국에 사는 우리 동포들이 자주적 의식을 가지고 공공외교 차원에서 협조해야한다”고 역설했다.

양현승 대표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기념식에서 신필영 6.15 미국위원회 대표와 안정현 여사는 “통일은 누가 선사해 주는 것이 아니라 민족이 자주적으로 쟁취해야 하는 사명”이라며 “해외 동포들이 한마음으로 염원하는 한반도 평화, 조국 통일은 결실을 이룰 것으로 믿는다”고 축사했다.

6.15 공동선언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분단 이래 최초로 평양에서 상봉해 남북화해 및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내용으로 채택한 선언문이다.
선언문은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 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을 위한 남측의 연합제안과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 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앞으로 이 방향에서 통일을 지향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편집부

<저작권자 © 세계한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